사진(c)encato-BBTree2012

한국 연구진이 한약인 보중익기탕과 황련해독탕에 대해 알츠하이머·혈관성 치매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한의학연)은 임상의학부 정수진 박사 연구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이같은효과를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한의학에서 치매 치료는 허(虛)와 실(實)을 가리는 것으로 시작한다.

허증 치매는 주로 뇌의 노화와 관련돼 있고, 실증 치매는 몸 안의 담음 등 영향으로 갑자기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

담음은 기 흐름이 순조롭지 못해 생긴 일종의 수독(水毒)이다.

연구팀은 한방제제 치매 치료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고자 치매 질환 대표 처방인 보중익기탕(허증 처방)과 황련해독탕(실증 처방)을 각각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 모사 동물 모델에 투여했다.

알츠하이머 치매 쥐를 대상으로 한 보중익기탕 실험 결과 공간인지능력이 향상했다.

와이(Y) 형 미로를 활용한 시험에서 행동 비율은 치료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37%까지 좋아졌다.

전기충격 기억 여부를 살피는 수동회피 시험 경우에서도 보중익기탕 투여군의 행동지연 시간은 치료받지 않은 대조군보다 20배 가까이 길었다.

황련해독탕 효능 관찰은 혈관성 치매 모사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와이 미로 시험에서 황련해독탕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 행동 비율은 대조군보다 20%까지 나아졌다.

새로운 물건을 식별하는 정도를 살피는 신물질 탐색 실험에선 실험군의 식별 지수가 31% 좋았다.

쥐의 뇌 조직에서 미세 아교세포 활성이 억제되는 염증 저해 효능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정수진 박사는 “치매 유형별 치료에서 한의학적 변증에 기반을 둔 한약 처방 효능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것”이라며 “변증 처방 연구를 보강하고 충분한 임상시험을 거치면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혈관성 치매에 대한 한의 치료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한의학연 기관 고유사업과 보건복지부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 지원을 통해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와 ‘몰레큘스'(Molecules)에 잇따라 게재됐다. / 한의타임즈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권성희 기자

 

<저작권자ⓒHani Time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