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shutterstock_VGstockstudio

남성의 성기능을 불러오는 문제 중에서도 발기부전은 가장 유명한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전까지는 발기부전이 중년 이상의 남성들에게서만 나타나는 문제점이라고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보다 젊은 연령층에도 발기부전이 확산되고 있어 나이가 어리다고 안심할 수만은 없는 문제로 다가오게 되었다.

발기부전에 관련된 문제는 모든 남성들의 걱정거리가 되는 만큼 이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 사람들 역시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발기부전의 증상은 대부분의 남성들에게 나타나는 문제인 만큼 너무 걱정할 필요만은 없다.

일상에서 꾸준하게 관리를 해준다면 발기부전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생활습관을 적절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관계 중에 발기의 지속력이 떨어지거나 강직도가 저하되는 등의 발기부전 증상은 건강한 남성에게도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한다.

이러한 상태는 컨디션이 저하하거나 파트너와의 감정적인 문제, 스트레스 등으로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발기부전 증상이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경우 대부분 일시적인 현상이므로 통상적인 발기부전 질환과는 거리가 있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이거나 성관계 중 25% 이상으로 발기부전의 횟수가 늘어나게 된다면 이는 발기부전으로 접어드는 상황일 수 있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발기부전이 발생하는 원인은 신체 기질적인 문제와 심리적인 문제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특히 심리적인 문제는 개개인마다 다양하지만 일시적인 발기부전 현상으로 인해 필요 이상의 경계나 걱정을 할 경우 이는 자신에게 스트레스와 부담을 주기 때문에 오히려 발기부전을 더욱 촉진시키는 상태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발기부전은 우리 신체의 건강과도 관련이 매우 깊은 편이다. 음경의 발기와 그 지속력은 음경에만 신경을 써야 할 것이 아니라 심장과 혈관 신경계통의 작용과 관련이 깊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비만과 당뇨 역시 발기부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은 발기부전을 방지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평소 일상과 사회생활에서 받는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은 발기부전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며 “잦은 흡연과 음주를 피하는 것은 기본이며,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 역시 몸의 건강과 발기부전을 막는 예방책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발기부전이 발생했다면 자기관리 만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비뇨기과를 방문하여 의사와 치료방법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이고 있다. / 한의타임즈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이영주 기자

 

 

<저작권자ⓒHani Time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