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에서는 당뇨병 환자 10명 중 8명은 고지혈증을 앓고 있지만 이를 인지하거나 치료하는 비율은 20∼30%대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지혈증은 협심증과 심근경색, 뇌졸중 등 중증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므로 당뇨병 환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성모병원은 최근 원내 가정의학과 김경수·김승재 교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2014∼2018년) 자료를 활용해 심뇌혈관질환이 없는 19세 이상 당뇨병 환자 4311명을 대상으로 고지혈증 유병률과 인지율 및 치료율을 조사 분석한 결과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 결과 한국 성인 당뇨병 환자의 83.3%가 고지혈증을 가지고 있었다. 성별로는 여성 88.3%, 남성 78.1%로 여성의 유병률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연령대로 보면 19∼39세 젊은 당뇨병 환자의 고지혈증 유병률이 88.5%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았다. 기존 연구에서 보고된 일반 인구의 20∼30대 고지혈증 유병률(15∼20%)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당뇨병 환자의 경우 이른 나이부터 고지혈증 관리가 필요함을 시사하는 대목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높은 유병률에도 불구하고 고지혈증 인지율과 치료율은 각각 36.5%와 26.9%에 불과했다. 대다수 당뇨병 환자들이 본인이 고지혈증이 있는 것을 모르거나 치료를 받고 있지 않은 셈이다.

고지혈증은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등이 혈관 벽에 쌓여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고지혈증 자체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이로 인해 혈관에 동맥경화가 일어나면서 협심증,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혈액 내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할수록 심장질환 발생 및 사망률이 증가한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는 일반인보다 심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2∼4배 높으므로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더욱 철저한 고지혈증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 유럽 등에서는 당뇨병 환자의 고지혈증을 더 엄격하게 관리하라고 권고한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도 심뇌혈관질환이 없는 당뇨병 환자를 고위험군으로 지정해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을 100mg/dL 미만으로 조절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당뇨병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관상동맥 및 뇌혈관 등에 동맥경화나 죽상경화증을 일으켜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이런 합병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위험인자가 바로 고지혈증이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는 철저한 혈당 관리와 더불어 정기적으로 고지혈증 검사를 받고 꾸준히 치료받아야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이미 고지혈증 치료를 받는 당뇨병 환자는 LDL 콜레스테롤이 제대로 조절되는지 지속해서 추적해야 한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최근 ‘건강과 질병의 지질(Lipids in Health and Diseas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 한의타임즈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이영주 기자

 

<저작권자ⓒHani Time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