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에 시달리는 중년 환자들에게는 눕기보다 걷기를 조언하는 것이 좋다. 사진(c)envato-seventyfourimages

척추관협착증이란 뇌에서부터 팔다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을 말한다.

원인은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로 척추를 감싸고 있는 인대나 관절이 두꺼워져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 밖에 뼈가 가시처럼 자라나 척추관이 좁아지거나 점막이 부어 신경을 압박하는 경우,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게 태어난 경우도 있다.

이와 달리 허리디스크는 몸의 충격을 흡수해주는 추간판(디스크)이 탈출해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추간판은 수분이 주성분인 젤리같은 수핵과 이를 여러 겹으로 둘러싸고 있는 섬유륜이라는 막으로 구성돼 있다.

허리운동의 특성상 뒤쪽 섬유륜에 지속적인 자극이 발생하면 수핵이 뒤쪽 섬유륜 밖으로 탈출하게 되고 탈출한 수핵이 척수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간혹 허리디스크와 척추관 협착증에 대한 진단이 병원마다 다른 경우가 있는데 이는 진단이 틀렸다기보다는 노년층에서 두 가지 병이 동시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몸의 충격을 흡수해주는 디스크에도 퇴행이 일어나 탄력을 잃고 눌리게 되면서 해당 부위 척추관을 좁게 만들어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반대로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경우에는 신경다발이 지나가는 통로가 좁아지므로 디스크가 조금만 튀어나와도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만일 눕거나 앉아있을 때는 괜찮으나 일어나 걸으려 하면 엉덩이와 다리에 터질 듯 한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척추관 협착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휴식을 취하며 앉거나 벽을 짚고 서서 허리를 구부리면 통증이 사라지나 다시 걸으면 통증이 시작되어 가다 쉬다를 반복하게 된다.

등산할 때에는 오르막을 올라갈 때 보다는 내리막을 내려올 때 증상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진행되면 점차 쉬지 않고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짧아져 100미터도 못 가 주저앉아 쉬어야 한다.

허리디스크와 구별 방법으로는 허리를 숙였을 때 통증이 심해지면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높고 반대로 통증이 줄어들게 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다.

통증 부위가 허리와 함께 한쪽 다리 등 특정부위에 발생하면서 항상 아프면 디스크를, 허리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으나 양쪽 다리가 모두 아프면서 걸을 때 통증이 심해지게 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허리디스크는 누워서 똑바로 다리를 20~60도 들어 올렸을 때 통증이 느껴지나 척추관협착증은 다리에 큰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는 것도 차이점이다.

노화로 인한 척추질환은 치료가 어렵고 치료에도 많은 시일이 걸리므로 평소 척추건강 유지를 위한 노력이 선행되어야 한다.

척추건강을 위해 가장 좋은 운동은 ‘걷기’다.

하루 40~50분 정도 평지걷기를 꾸준히 실시하면 척추뼈를 둘러싼 근육을 강화해 척추를 튼튼히 잡아주는 효과가 있다./ 한의타임즈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최성훈 기자

 

<저작권자ⓒHani Time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